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5.25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521
발행일: 2024/04/22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미등록외국인 대상 폭행·갈취 '자국민보호연대' 일당 구속 송치
외국인 등록증 요구해 도망가면 무차별 폭행하고 돈 뜯어…돈 안 내면 불법 감금 경찰 "미등록 외국인 약점 이용한 범행, 외국인 혐오·차별 부추겨"

미등록외국인들을 강제로 잡아서 폭행과 갈취를 일삼은 일명 '자국민보호연대' 소속 회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충북경찰청은 22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감금, 공동공갈) 등 혐의로 A(37)씨 등 총 3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가담 정도가 비교적 낮은 나머지 1명은 불구속 송치했다.


A씨 등은 지난 2월 23일부터 약 3주 동안 음성군 외국인 밀집 지역을 돌아다니며 미등록외국인 12명을 무작위로 붙잡아 가스총과 삼단봉으로 위협해 폭행하고 1천7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지난 총선 대구 지역에 출마한 박진재 자유통일당 후보가 만든 '자국민보호연대' 소속 회원들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해당 집단은 내국인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미등록외국인 추방, 난민법 폐지 등을 주장하면서 미등록 이주노동자와 이주민들을 강제로 잡거나 억류해 인권침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A씨 등은 차량으로 이동하면서 길거리에 다니는 외국인을 발견하면 임의로 제작한 사설탐정 신분증을 내보인 뒤 외국인 등록증을 요구했다.

외국인이 도망가면 추격해 넘어뜨린 후 무차별적으로 폭행했고, 인터넷 등에서 구한 가스총과 삼단봉을 들이대며 이들을 불법 체포했다.

이후 "100∼200만원을 주면 체류 자격을 문제 삼지 않겠다"고 협박했으며 현금이 없으면 금반지를 뺏거나 지인들이 돈을 마련해 올 때까지 외국인들을 차량에 감금했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이들이 모자와 마스크 등으로 철저하게 신분 노출을 피했음에도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수사 착수 한달여만에 모두 검거했다.

대구경찰청 등에서도 박 후보를 비롯한 자국민보호연대 회원들에 대한 체포 감금 폭행 관련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다.

충북경찰청 형사기동대 관계자는 "강제 추방을 두려워하는 미등록 외국인들의 약점을 이용한 범행으로 외국인들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부추기고 있다"며 "부당한 체포 또는 금품을 요구받은 피해자나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