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5.25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520
발행일: 2024/04/22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값싼' 외국인 임금근로자는 옛말 … 3명 중 1명 300만원 이상
지난해 300만 원 이상 버는 외국인 근로자 최대 임금 및 보수에 대한 불만족 비중 11.7%

지난해 국내 체류 외국인 임금근로자 3명 중 1명은 월평균 300만 원 이상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이민자 체류 실태 및 고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5세 이상 이민자 중 91일 이상 국내 상주한 외국인은 143만 명, 취업자는 92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각각 전년 대비 9.9%, 9.4% 증가했다.

국내 외국인 임금근로자와 내국인의 임금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기준 국내 직장인 평균 연봉의 백분위 50% 구간 소득은 1인당 3165만 원으로, 월 260만 원쯤을 받았다. 평균 연봉으로는 1인당 4214만 원으로 월 350만 원을 버는 셈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 임금근로자 중 월평균 200만~300만 원 미만을 버는 임금근로자는 전년 대비 3만7000명 늘은 44만2000명, 300만 원 이상은 7만4000명 늘은 31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300만 원 이상을 버는 비중은 35.8%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5.7%포인트(p) 늘었으며 역대 최대 비중을 차지했다.

외국인 근로자 2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외국인 임금근로자의 직장에 대한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임금근로자 62.6%가 현 직장에 대해 매우 만족하거나 만족했으며, 55.2%가 임금 및 보수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7.7%는 임금 측면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 한국 근로자와 비슷하다"고 답했다. 임금 및 보수에 대해 '불만족'이라 답한 비중은 11.7%에 그쳤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