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4.21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503
발행일: 2024/03/25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13개 외국어로 대화…서울 지하철 11곳 'AI 통역 시스템'
국내 첫 명동역 시범 운영 후 홍대입구역 등 확대 투명 스크린 보면서 자국어로 대화하면 자동 통역

외국인 관광객과 지하철역 직원이 자국어로 대화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통역 시스템'이 서울 지하철역 11곳으로 확대 설치된다.

서울교통공사는 명동역과 홍대입구역, 김포공항역 등 외국인 이용이 많은 지하철 11개 역에서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을 확대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시스템 이용이 가능한 지하철역은 1호선 종로5가역, 2호선 시청역, 홍대입구역, 을지로입구역, 강남역과 3호선 경복궁역, 4호선 명동역, 5호선 광화문역, 김포공항역, 6호선 이태원역, 공덕역 등이다.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은 외국인과 역 직원이 디스플레이를 통해 각자의 자국어로 대화하면, 자동 통역된 내용이 스크린 상에 텍스트로 표출되는 시스템이다.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말레이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아랍어, 러시아어, 한국어 등 총 13개 언어로 동시 대화가 가능하다.
리니지M 지금 플레이

동시 대화뿐 아니라 지하철 노선도 기반의 경로 검색, 환승·소요 시간 정보, 요금안내, 유인 물품 보관함(T-Luggage) 현황 등 부가 서비스도 13개 언어로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석달간 명동역에서 시범운영을 실시했고, 관광객 이용현황과 만족도 등을 모니터링해왔다.

이후 AI학습을 통해 지하철 역명과 철도 용어에 대한 기술력을 높였고, 역사 내 소음에 따른 인식·번역 장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이즈 캔슬링' 기술을 적용하는 등 시스템을 고도화했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국내 최초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이 한국을 방문하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에게 쉽고 편리한 지하철 이용을 다양한 언어로 안내할 것"이라며 "AI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동시대화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부가서비스 제공으로 편의성과 활용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