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4.21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470
발행일: 2024/02/26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비수도권 대학 외국인 유학생 부모, 계절근로자로 초청한다
법무부, 농번기 맞아 제도 개선 시범사업 발표

법무부는 25일 봄철 농번기를 앞두고 농·어촌 일손을 확충하기 위한 계절근로 제도 보완책을 발표했다.

우선 비수도권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의 부모가 계절근로자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유학생 부모 계절근로 초청 시범사업'이 올해 말까지 실시된다.

비수도권 소재 인증대학 1년 이상 재학 중인 유학생의 만 55세 이하 부모는 범죄경력 등 특별한 문제점이 없다면 최장 8개월까지 자녀가 유학 중인 지역에서 계절근로자로 일할 수 있다.


계절근로자의 조기 정착이 가능하고 무단이탈 우려가 적다는 '친인척 초청방식'의 장점을 고려해 대상을 결혼이민자 친인척에서 유학생 부모까지 확대한 것이다.

법무부는 또 계절근로 인력 송출국 내부 사정 등으로 인력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다른 지방자치단체가 맺은 업무협약(MOU)을 통해 인력을 수급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시범사업 형태로 올해 말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시범사업 기간 중 운영과정에서의 애로사항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제도를 개선, 계절근로자를 유치 중인 131개 지자체가 차질 없이 제도를 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