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4.21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461
발행일: 2024/02/20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제주 2개 초교에 한국어학급 신설…이주 학생 맞춤형 교육
제주교육청 2024년 '이주배경학생 인재양성' 정책 발표

중도입국·외국인 학생이 많은 제주도 내 2개 초등학교에 '한국어학급'이 신설되는 등 이주배경학생(다문화학생) 맞춤형 교육이 강화된다.
제주도교육청

제주도교육청은 13일 '2024학년도 이주배경학생 인재 양성을 위한 제주형 다문화 교육' 정책을 발표했다.

교육청은 이주배경학생 맞춤형 교육으로 우선 아라초·제주북초에 특별학급인 '한국어학급'을 1개씩 신설한다.


아라초는 인도·파키스탄 등 제주대 이공계 대학원생 자녀가 많이 재학하고 있고, 제주북초는 천주교 나오미(이주사목)센터와 다문화가족 커뮤니티가 있는 지역에 있다.

중도입국·외국인 학생들은 국내에서 출생한 이주배경학생과 달리 한국어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들을 대상으로 한국어학급을 운영, 한국어교육과정(KSL)을 활용한 체계적인 한국어 교육을 할 계획이라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교육청은 또한 학적 생성 전후의 중도입국·외국인 학생을 위해 제주다문화교육센터 주관으로 신제주외국문화학습관에서 '센터형 한국어 예비학급'을 운영한다.

중도입국·외국인 학생 수 5명 미만인 학교에서는 '찾아가는 한국어 교육'을 운영한다.

아울러 국내 출생 이주배경학생이 많은 5개 학교에서는 이중언어 능력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찾아가는 이중언어교실'을 신규 운영한다.

다문화가정의 성공적 적응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다문화가족 한국어·예술교실 및 공감 프로젝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운영되며, 이주배경학생과 보호자 맞춤형 지원을 위해 '다문화가정 통합지원단'이 구성된다.

21가족 내외를 대상으로 다문화가정 부모 모국 방문을 지원하며, 제주시니어클럽과 연계해 다문화가정 학부모 멘토 역할을 해주는 '우리집 선생님' 사업도 추진한다.

다문화가정 가정통신문 번역 서비스, 다국어 문자·카드뉴스 서비스를 통해 이주배경학생 학부모의 교육활동 참여를 확대한다.

다문화 친화적 학교 환경 조성을 위해 노형초 병설유치원, 성모유치원, 구좌중앙초, 월랑초, 한라초, 무릉초를 '다문화교육 정책학교'로 지정한다.

월랑·영평·한라·중문초에서는 다문화 징검다리 과정을 운영해 이주배경학생의 신학기 조기 적응을 지원한다.

지난해 4월 1일 기준 제주도내 초·중·고교 다문화 학생은 3천128명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2년 446명에서 계속 증가해 지난해 처음으로 3천명을 넘었다.

전체 학생 중 다문화 학생 비율은 4%로, 전국 평균(3.5%)을 웃돈다.

읍·면 지역 일부 초등학교는 전체 재학생 중 다문화 학생 비율이 20∼30%에 달하고 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