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2.21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439
발행일: 2024/02/11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국토연구원, 도시가 농촌보다 외국인 배제 경향 강해

농촌보다 도시에서 외국인 이민자를 배제하는 경향이 더 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거리로 나온 이주노동자들

10일 국토연구원의 '도시는 과연 관용적인가: 이민자에 대한 도시-농촌 주민의 태도 비교' 연구를 보면 외국인 노동자·이민자를 이웃으로 삼고 싶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이 도시 주민은 29.0%, 농촌 주민은 26.4%로 도시가 더 높았다.

국제 난민 입국자에 대해서는 도시 주민의 48.6%, 농촌 주민의 43.7%가 이웃 삼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연구는 전국 19∼74세 5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2021년 '국민 다문화 수용성 조사'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마약 상습 복용자(도시 96.7%·농촌 96.0%), 에이즈 환자(도시 91.7%·농촌 87.2%)를 이웃으로 삼고 싶지 않다는 응답 비율이 도시에서 소폭 더 높았다. 동성애자의 경우에만 같은 질문에 대한 농촌 주민 응답률(77.5%)이 도시 주민(75.8%)보다 높았다.

이민자와의 사회적 관계 형성에 있어서도 도시 주민이 농촌 주민보다 더 크게 불편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자와 직장 동료로 지내는 것에 불편함을 느끼는 수준을 측정해보니 도시는 3.9점, 농촌은 3.7점이었다. 지수가 높을수록 불편도가 크다는 뜻이다.

이민자와 친구로 지내는 것에 대해 불편함을 느끼는 수준 역시 도시 주민은 3.7점, 농촌은 3.1점이었다.


도시 주민이 이민자에게 일방적인 순응을 기대하는 경향이 농촌 주민보다 상대적으로 강하고, 이민자를 거부·회피하는 정서 역시 강하며 상호교류하려는 의지는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 주민은 이민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자신의 동네가 부정적으로 변할 것이라고 예상할 가능성, 이민자로 인한 국가적 변화를 부정적으로 평가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

이소현 국토연 부연구위원은 "이민자 유입으로 인한 지역사회 변화에 대해 주민들이 긍정적인 인식을 갖기 위해서는 이민자 거주지역의 환경 개선과 상호 교류 활동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