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2.21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436
발행일: 2024/02/11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울산 사는 외국인 주민·다문화가족 위해 더 많이 지원한다
번역 언어 10→15개 지원, 소득 기준맞춰 교육활동비 40만∼60만원 지급

울산시가 해마다 증가하는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안정적 정착과 지역사회 통합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시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울산시에 등록된 거주 외국인은 2만3천여명이다.

지난해보다 5천여명 늘어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우선 시는 거주 외국인 국가별 전통문화 육성사업을 지원한다.

2023년 창설한 외국인 주민 자녀로 구성된 '프렌즈 오케스트라'를 운영하는 등 외국인 공동체 활성화 지원에 힘쓴다.

울산외국인주민지원센터는 우리 말과 글이 서툰 외국인 주민과 결혼이민자에게 제공하는 통·번역 서비스 적용 언어를 기존 10개국에서 15개국으로 확대한다.

또 매월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10개 언어로 된 외국어 뉴스와 지역정보지를 제작·배포해 울산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구·군별 가족센터에서 다문화 아동·청소년 기초학습 지원 대상을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전 학년으로 확대하고, 이중언어 학습 지원 강화를 위해 전문 강사가 부모의 모국어를 교육한다.

교육활동비도 새로 지급하기로 했다.

교육급여를 받지 않는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다문화 아동·청소년들이 지급 대상이다.

연간 초등학생 40만원, 중학생 50만원, 고등학생 60만원의 이용권(바우처)을 준다.

시는 5월부터 구·군 가족센터에서 신청받고 소득조사를 한 뒤, 올해 8월 이후 교육활동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8일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 증가에 따른 사회 통합을 돕고, 다문화가족 자녀가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