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2.21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368
발행일: 2023/12/30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인력난` 호텔·콘도업계 외국인 고용 허용한다
`인력난` 호텔·콘도업계 외국인 고용 허용한다 29일 방기선 주재 외국인력정책위원회서 결정 고용허가제 외국인력 허용업종에 ‘호텔·콘도업’ 신설 주요 관광 권역서 청소원·주방보조 시범 추진


급속한 고령화와 생산인구 감소로 구인난을 겪고 있는 호텔·콘도업계에 내년부터 외국인력 고용이 허용된다.

정부는 29일 외국인력정책위원회(위원장 방기선 국무조정실장)를 열고 고용허가제 외국인력(체류자격 비전문 취업비자 E-9) 허용 업종에 호텔·콘도업을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고용허가제는 내국인을 고용하지 못해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사업장에 합법적으로 외국인력을 고용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이번 결정으로 호텔·콘도업계에서도 외국인력을 고용할 수 있게 됐다.


우선 내년에 주요 관광 권역인 서울과 부산, 강원, 제주에 있는 호텔·콘도업체(호스텔 포함)의 청소원(호텔·콘도업체와 1:1 전속계약을 맺는 협력업체)과 주방 보조원(호텔·콘도업체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는 식당 근무자) 직종에 대해 고용허가제를 시범적으로 추진한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는 이해관계자 의견을 수렴하고 시범사업을 평가해 고용허가제 추가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이번에 고용하는 외국인력을 대상으로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하는 등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용호성 문체부 관광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숙박 수요는 증가하는 반면, 호텔·콘도업계 인력난은 심화됨에 따라 문체부는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실태를 조사해 외국인력 수요를 파악해왔다”며 “문체부는 앞으로도 관광숙박업계 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