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2.21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325
발행일: 2023/11/27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제조업·농업 이어…이젠 식당서도 외국인노동자 고용 가능
정부 '민생규제 혁신'…고용허가제 '비전문 취업비자' 대상 확대 외국인 활용 사업장, 내국인 구인노력 기간 '14일→7일' 사업장에 외국인근로자 기숙사도 가능해져

내년부터 식당에서도 비전문 취업비자(E-9)로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가 22일 발표한 '민생 규제 혁신방안'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실태조사를 거쳐 외식업계에서 고용허가제로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력을 고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비자 발급과 입국 등에 걸리는 기간을 고려하면 내년부터는 식당에서도 외국인력을 쓸 수 있을 전망이다.

2004년 도입된 고용허가제는 국내 인력을 구하지 못한 중소기업이 외국인력을 고용할 수 있도록 비전문 취업비자(E-9)와 방문동포 비자(H-2)를 발급한다.

이 중에서 농축산업·어업·제조업·건설업·일부 서비스업에 한정된 E-9 발급 범위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H-2로 입국한 재외동포는 지금도 식당에서 일할 수 있다.

이는 노동시간이 길거나 노동강도가 높은 업종의 구인난이 계속되는 현실을 반영한 조치로 여겨진다.

외국인력을 활용하려는 사업장에 요구되는 '내국인 구인노력 기간'은 14일에서 7일로 줄고, 사업장에 외국인근로자 기숙사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외국인력 도입 규모 등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27일 열리는 외국인력정책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또한, 올해 하반기부터 유료직업소개소에 대한 '10㎡ 이상' 시설면적 기준은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면제한다.

내년 하반기부터 사회적기업의 사업보고서 제출 의무는 '매년 2회(4월·10월)'에서 '매년 1회(4월)'로 줄이기로 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