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9.30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167
발행일: 2023/07/29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상반기에만 외국인 463만 명 한국 찾았다…전년비 5배↑

지난달 19일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입장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463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5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는 '2023년 6월 출입국·외국인정책 통계월보'를 공개하고 지난 1∼6월 입국인 외국인이 463만8987명이라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입국 외국인 수인 88만527명보다 5.2배 늘어난 수치다.

최다 방문 1위 국가는 일본(101만1660명)이었다. 이어 중국(55만6515명), 대만(40만3773명), 미국(29만4876명), 싱가포르(26만7056명) 순이다.

방문 목적은 관광통과(B-2)가 201만4042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증면제(B-1)는 77만3187명, 단기방문(C-3)은 65만6605명이다.

반대로 한국인은 상반기에 995만1428명이 해외로 나갔으며, 가장 많이 방문한 국가는 일본(312만6629명)이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