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6.4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095
발행일: 2023/05/26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영암군 외국인 주민 지원센터' 개소, 안정적 정착 지원


전남 영암군은 '영암군 외국인 주민 지원센터'가 최근 삼호읍 대불종합체육공원 내에 문을 열고 외국인 주민들의 안정적 정착 지원 등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영암군의 외국인 주민비율은 지난 1월 등록외국인 통계 기준 12.7%로 전라남도 평균 2.4%와 대비해 높은 수준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규제 완화와 조선업 호황, 농촌인력 수요 등으로 영암으로 이주노동자의 유입이 급증하고 있다.

영암군은 지난 2021년 행정안전부의 '외국인 주민 등 거주지역 기초 인프라 조성사업'에 선정돼 국비 2억 원을 확보, 총 4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교육실·상담실·쉼터 등을 갖춘 외국인 주민 공간을 마련했다.

외국인 주민 민관협력의 구심점 역할을 해 나갈 센터는 영암 민간단체, 유관기관과의 협업으로 외국인 주민에게 교육·상담·통·번역 서비스 제공과 문화·체육·네트워크 지원 등을 담당한다.

센터 운영은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세한대학교에서 맡는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외국인주민 지원센터가 선주민·이주민이 소통하는 공간, 외국인주민에게 다양하고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우승희 영암군수를 비롯해 강찬원 영암군의회의장, 양복완 세한대학교 부총장, 외국인모니터링단원을 포함한 외국인주민 50여 명이 함께 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