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6.4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5087
발행일: 2023/05/23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尹 "이주민 늘었는데 사회 인식 바뀌지 않아…지위·권익 고민"
이주민 숫자 충청남도 규모 이주민 처우 국제사회도 많은 관심 글로벌 중추 국가 부합 정책 가져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이주민과의 동행 특별위원회 제15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이주민의 수가 늘어났는데 무엇보다 우리 사회의 인식이 아직 제대로 바뀌지 않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이주민과의 동행 특별위원회 15차 회의에서 "이주민 역시도 사회 인식의 변화를 이끌어내는데 필요한 구성원으로서의 역할에 많은 제한이 있다 보니 이주민 당사자 본인도 이러한 노력이 많이 부족하거나 그럴 기회가 제대로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사회에 이주배경 주민이 지난 2011년 127만명에서 2019년에 252만명으로 2배 늘었다가 코로나로 조금 감소가 돼서, 그렇지만 지금 현재 여전히 234만명으로 통계가 나와 있다"며 "이제 우리나라에 이주배경을 가진 주민의 숫자가 충청남도 정도 규모의 숫자가 된다. 이러한 통계가 보여주는 것은 우리 사회가 이주배경 주민들의 사회적 지위와 권익을 위해서 더 깊이 고민하고, 제도화를 시켜야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지금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외교, 기여하는 외교, 글로벌 중추 국가를 지향하고 있다"며 "그래서 이런 이주배경 주민을 법적으로 제도적으로 어떻게 처우하느냐 하는 문제는 국제사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저희가 이러한 논의를 회피할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인식도 정확히 조사하고, 불합리한 인식이면 국민들의 생각이 바뀔 수 있도록 변화를 이끌어내고, 그렇게 해서 국제사회 어디에 내놓더라도 부끄럽지 않은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의 역할과 위상에 부합하는 그러한 정책을 저희가 가지고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