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1.28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917
발행일: 2022/12/15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추운날 아침 돌연사 증가...추위에 민감한 심뇌혈관질환 예방 요령은?


혈관질환 사망자수는 강추위가 한창인 1월과 12월이 가장 많다고 한다. 이처럼 겨울철에 혈관질환과 관련된 사망자수가 훨씬 많은 것은 온도가 1도 내려 갈 때마다 혈압은 올라가고, 혈액은 더 진해지고 혈액 속 지질(脂質) 함량이 높아져 혈관수축이 촉진되는데 따른 현상이다.


그래서 혈관 질환이 있거나 담배를 많이 피우는 사람은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면 뇌졸중의 발생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체온 유지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하고, 정기적인 검사와 몸에 대해 계속 관심을 가지고 미리미리 조절하여 심각한 상황까지 가는 것을 막아야 하는 이유다.

추위와 큰 일교차에 노출되면 혈관이 갑작스럽게 수축돼 혈압이 올라가는데 이때 뇌혈관이 돌출되거나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가 터질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뇌동맥류가 있는 고혈압 환자는 보통 사람보다 특히 더 주의해야 한다.

오전과 오후 기온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날씨에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면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 사이의 균형이 깨지게 된다. 이때 말초동맥이 수축하고 혈관 저항이 상승해 혈관 수축이 반복되면서 혈압이 올라가기 때문이다.

혈압이 올라가면 심장 부담이 늘어나고, 고혈압 환자는 뇌출혈 위험에 노출된다. 심장질환이 있는 환자는 협심증이 악화되거나 심근경색, 심장마비가 발생하기도 하며 대동맥 박리 등 혈관 관련 질환의 위험도 증가한다.

기온이 15℃ 차이가 나면 심근경색의 발생 위험이 40%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상당수 돌연사가 아침에 일어나는 것도 신경 불균형과 연관된다. 밤사이 감소된 교감신경의 작용으로 이완상태에 있다가 잠이 깨면 교감신경이 급격히 활성화돼 심장에 부담이 가기 때문이다.

10℃ 기온이 하강하면 혈압은 13mmHg 상승한다는 보고가 있듯이 고혈압이 특히 계절 변화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건강한 사람도 겨울에는 여름에 비해 이완기 혈압이 보통 3~5mmHg가량 높아진다.

예방하려면 우선 추운 날씨에는 새벽 운동을 피하고 외출시에는 몸을 따뜻하게 잘 감싸야 한다.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 심혈관질환 위험인자가 있다면 갑작스러운 추위에 머리 부위의 열손실이 제일 큰 만큼 모자는 반드시 착용하고 목도리와 마스크, 그리고 장갑도 챙긴다.

추운 날씨에 야외운동이 계획돼 있다면 운동 전 10분간 맨손체조와 스트레칭을 하고 심장이 추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 또 겨울철은 야외활동량이 떨어져 혈압 관리에 소홀해 지기 때문에 실내 운동으로라도 꾸준한 운동량을 유지해야 한다.

바깥 기온이 차갑다면 실내 운동이 좋지만, 굳이 야외 운동을 하겠다면 보온성이 좋은 운동복을 입고 사람이 없는 곳에서 홀로 운동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외진 곳에서 갑자기 쓰러졌을 때 응급처치를 하거나 구급차를 부를 사람도 없기 때문이다. 가벼운 대화를 하면서 같이 운동을 할 수 있는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운동하는 것이 좋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