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1.28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902
발행일: 2022/11/29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한국서 박사학위 딴 외국인 유학생 42%만 국내 취업…나머진 韓 떠나

25일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의 조사(2017~2019년)에 따르면 국내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외국인 유학생(총 2767명) 중 국내 취업 비율은 42%다. 나머지 58%는 귀국 또는 해외 취업 등으로 한국 땅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내 이공계 대학원생은 총 8만 6562명이며 이 중 약 10%인 8321명이 외국인 유학생이다. 유학생 증가 등으로 국내에서 우수 외국인 인재 양성은 늘어나고 있지만 정작 국내 기업에서 이들을 활용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산업계에서는 이들을 국내 과학기술 연구 인력으로 채용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현지 소통 인재를 확보하고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하기 위한 전략·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상길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전략기획본부장은 “인구·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해 기업들의 연구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선진국과 같은 적극적인 해외 인력 유입 정책이 필요하다”며 “국내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우수한 외국인 인재를 유입시키기 위해 체류 조건을 완화하고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등 정책적 지원과 사회적 인프라를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UST)와 산기협이 국내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외국인 이공계 석·박사 인재에 대한 기업 수요를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기업의 69%가 외국인 연구 인력을 현재보다 확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외국인 연구 인력 채용에 대한 정보 부족과 채용에 드는 시간·비용, 복잡한 절차 등을 애로점으로 꼽았다.

부산의 한 중소 의료 기기 업체 관계자는 “의료 기기 연구원으로 외국인 유학생을 채용하기 위해 해당 학생의 취업비자 발급을 준비했지만 비자 발급을 위한 추천서와 채용 사유서, 회사 매출 실적 증명 등 많은 준비 서류와 절차가 복잡해 결국 고용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외국인 인재 유치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특정 대학이나 정부출연연구기관에 집중된 현 지원책을 기업단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중소기업 관계자는 “국내에서 학위를 취득한 우수 외국인 유학생에 대한 영주권 및 국적 취득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패스트트랙’ 도입 등이 추진되고 있지만 더욱 빠르고 보다 다양한 지원책이 나와야 한다”고 전했다.

산기협 조사에서 기업들은 가장 필요한 정책적 지원 방안으로 △외국인 연구 인력에 대한 인재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서비스 제공 △채용 보조금 지급 △고용비자 발급 조건과 절차 대폭 완화 등을 들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