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12.9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868
발행일: 2022/11/02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영암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MOU 체결
가족초청 방식과 병행, 해외 인력 확보를 위한 광폭 행보


전남 영암군은 농촌노동력 부족 해결을 위해 오는 3일 필리핀 팜팡가주 3개 지자체(아팔릿, 미나린, 마산톨)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교류에 관한 양해각서 협약(MOU)을 체결한다고 2일 밝혔다.

영암 도기박물관에서 개최하는 협약식에는 우승희 영암군수, 실과소장과 필리핀 팜팡가주 주지사, 필리핀 각 지자체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필리핀 아팔릿·미나린·마산톨에서는 우수 인력을 선발해 사전 적응 훈련을 통해 영암 농·어가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영암군에서는 필리핀 근로자들에게 일자리 제공과 함께 선진 농어업 기술을 전수할 계획이다.

영암군에서는 올해 결혼이민자 가족초청방식을 통하여 66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입국, 농촌일손 부족 해소에 기여했다. 내년에는 시종면 월송리에 국비 7.5억 원을 포함해 총 34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외국인 농업근로자 기숙사를 신축해 운영함으로써 농업근로자 주거 안정과 농촌인력 확보는 물론 근로자 생활 여건 조성에 기여하게 된다.

MOU를 통하여 내년 3월부터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도입할 예정이며, 사전절차를 마친 뒤 법무부의 승인을 받아 외국인 근로자를 노동력이 부족한 농가에 배치할 계획이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