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12.9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834
발행일: 2022/10/19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속초시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3년 만에 재개

▲ 3년만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이 성사되면서 속초지역 수산물가공업체들이 한시름 놓게됐다.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 속초지역 수산물 가공업체들이 3년만에 외국인 계절 근로자 프로그램이 재개돼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속초시는 18일 겨울철 오징어 건조·가공 분야에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3년만에 재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1일 필리핀 외국인 계절근로자 21명을 입국시켜 지역내 7개 업체에 배치했다. 계절근로자들은 고용 기간 동안 이탈 방지 및 인권보호를 위해 지속적 점검과 교육을 진행하고 이번달 말까지 마약검사와 외국인 등록을 마칠 예정이다. 이들 근로자는 내년 2월까지 4개월 동안 오징어 할복과 건조작업에 투입된다.

시는 지난 2018년 필리핀 고르도바시와 오징어 건조업 종사인력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49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들여와 가공업체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있었지만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2020년부터 2년 동안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이 중단되면서 오징어 건조·가공업체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따라 시는 올해 사업을 앞두고 고르도바시 인근의 투델라시와 재협약을 맺고 사업 재개를 추진, 이번 외국인 계절근로자 배치를 통해 지역내 가공업체 일손 부족 해결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