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0.23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598
발행일: 2021/10/11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중국의 명소 - 낙양, 장가계, 양삭

아름답고도 웅장한, 낙양

중국의 명절은 참 길다. 중국인 친구들은 고향에 내려가거나 명절음식을 먹으며 보내겠지만, 유학생인 우리는 심심하게 기숙사에만 있을 수 없어 낙양에 가기로 했다. 낙양은 서안에서 기차로 6시간. 물론 중국 땅덩어리를 생각하면 오히려 가까운 편이다.
가장 먼저 둘러본 곳은 '용문석굴'. 중국 3대 석굴답게 규모가 굉장하다. 중국에서 이런걸 볼때마다 사람이 만들었다고는 믿어지지 않는다.

 

쉽게 볼 수 없는 풍경, 장가계

장가계는 친구들과 함께 세웠던 23박 24일 배낭여행의 시작이 되었던 곳이다. 전날 오후 4시 서안에서 출발해 다음날 오전 9시에 장가계 역에 도착했다. 장가계 역에서 만난 아주머니가 우리의 여행 계획표를 보더니 이렇게는 다 보지 못한다고 천자산 국립공원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숙소와 가이드를 소개해주셨다.
중국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을 대표 여행지. 특히 한국인에게는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장가계는 중국 후난에 위치한 곳입니다. 특히 장가계의 '우링위안' (무릉원) 은 세상 그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카르스트 지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땅에서 장가계를 바라보는 것도 참 멋지지만 항공 촬영을 통해 이 지역을 내려다보면 그야말로 천하절경이라는 소리가 나온다고 하지요.

자연경관이 뛰어난 여행지이만큼, 1982년 중국 최초 국가삼림공원으로 지정되었고, 1992년에는 장가계국가삼림공원, 삭계욕풍경구, 텐쯔산 풍경구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되었다고 해요. 보통은 패키지 여행으로 많이 찾는 곳이지만, 현지에서도 안내를 해 줄 가이드를 만날 수 있다고 하니 자유여행으로 가실 분들은 미리 자세한 정보를 알아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신서유기3 영화 촬영지, 양삭

계림역 오른쪽에는 양삭이나 용승 등 주변지역으로 갈 수 있는 교통편을 탈 수 있는 버스정류장이 있다. 중국은 기차역이든 관광지든 여기저기 호객꾼이 바글바글하다. 우리도 그분들 중 한 분과 협상해서 하루에 50위안밖에 안하는 아주 큰 방을 얻었다!
중국 양삭을 여행하는 방법. 주로 자전거와 스쿠터로 하는 여행이 유명하다. 아주머니들이 태워주시는 스쿠터를 타고 '우룡하 뗏목'을 타러 갔다. 잔잔하게 가다가도 급 스릴을 느낄 수 있는 구간이었다.

아름다운 풍경의 양삭을 바라보고 강에서 뗏목을 타보는 즐거움도 있지만 중국에서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모여드는 '서가재래시장'의 즐거움도 놓치지 마세요. 이 곳은 중국 최대의 외국인 거리임과 동시에 눈과 입을 사로잡는 즐거움도 가득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관련사진  l 작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을 보실수 있습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