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9.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580
발행일: 2021/07/25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법무부차관, 포천지역 외국인 고용사업장 등 현장방문, 코로나-19 방역 점검 참여

■ 법무부차관(강성국)은 ‘21. 7. 16.(금) 경기 포천시 일대 외국인 집단거주시설과 외국인 고용 사업장을 찾아 코로나19 방역 대응실태를 점검하고, 고용업체 대표자 등과의 간담회를 통해, 방역관련 협조 사항을 전달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였습니다.
▲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업체 대표자 등과 간담회를 진행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 강성국 차관은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급증하고 있는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현장에서 방역 실천력을 높이고 취약요소를 사전점검하여 철저한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 모든 외국인은 국민과 똑같이 ①거리두기 단계, ②지역별, ③증상 유무, ④확진자와 접촉 여부, 관계없이 누구든지 보건소에서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는 점과, 외국인에게도 우리 국민과 동일한 시기에 백신 예방접종이 실시되고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하였습니다.

❍ 특히 모든 외국인은 국민과 동일하게 비자 확인 과정없이 무료로 코로나19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의료기관에 제공된 정보는 방역 외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고, 방역조치에 따르고 협조하는 외국인은 단속 등 신분상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을 업체 대표자들에게 전달하면서, 외국인 근로자들이 신분상의 불이익을 우려, 검사를 기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하였습니다.


❍ 또한 여름 휴가철과 겹치는 계절적 요인으로 사람들의 이동이 많아질 것이 예상되고,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강한 전염력으로 인해 지역 또는 지방으로 추가 확산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모임이나 여행을 자제해야 할 시기임을 강조하며, 모임 및 이동자제 안내문과 방역물품을 업체 관계자에게 전달하였습니다.

■ 법무부는 외국인 감염자가 지속 발생하는 상황을 감안하여, 외국인들의 방역 경각심을 높이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외국인 밀집시설과 지역을 면밀히 살펴 사전 예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외국인 작업현장을 둘러보고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외국인 집단거주시설 관리자에게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외국인 집단거주시설을 둘러보고 코로나검사와 백신접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인쇄 업체에서 일하고 있는 외국인근로자를 격려하고 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