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6.18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561
발행일: 2021/05/28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법무부장관, 부평 미얀마인 밀집지역 방문 간담회 및 방역 점검활동 진행

■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5. 28. (금) 인천 부평 소재 미얀마 공동체 대표, 미얀마 상가연합회 회장 등과 함께 애로사항 등을 듣는 간담회를 진행하고, 이어 식당, 불교사원 등 미얀마인 밀집시설을 찾아 코로나19 방역점검 및 계도활동을 진행하였다.
1.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현장 간담회에서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 법무부장관은 간담회 참석자인 미얀마인들에게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과 인권보호를 위한 움직임을 지지하며, 하루빨리 평화를 되찾기를 기원한다고 하면서, 법무부에서 미얀마인들을 대상으로 인도적 특별체류 조치 시행(2021. 3. 15. 시행중인 체류자격 변경이나 강제출국 지양 등) 중임을 설명하고, 외국인 누구나 비자 확인이나 단속 없이 코로나 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안내하면서 적극적인 방역예방에 협조를 당부하였다.

- 이에 ① 상가연합회 회장은 미얀마인들이 비자 등 체류 문제 등을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법무부와의 원활한 네트워크 구축 등을 제안, ② 공동체 대표는 현재 미얀마의 정치 상황에 대한 한국 정부의 도움을 요청하면서, 법무부의 강제출국 금지 등 인도적 차원의 지원을 요청하였다.


③ 재정착난민4기 대표는 2년 만에 한국에 집을 마련할 수 있게 도와준 법무부를 비롯한 한국인들의 도움에 감사를 표하면서, 미얀마의 정치적 상황에 한국인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다.

④ 공통적으로 과거에 비하여 차별이 많이 없어진 한국 문화에 감사함을 표시하면서 언어 문제 등으로 자녀들의 학교생활에 어려움이 많다면서 많은 관심과 제도적 도움이 필요함을 호소하였다.

- 이에 법무부장관은 보다 적극적인 외국인 정책이 필요함을 강조하면서, 소통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해 현 상황을 점검하고 제도에 반영하는 등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하였다.

❍ 간담회 이후 법무부장관은 인근 미얀마인들이 많이 찾는 식당과, 식자재 마트, 불교사원을 차례로 방문하여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통보의무 면제 등 안내문과 방역물품 등을 전달하며, 외국인에 대한 코로나 백신접종도 국민과 동일하게 진행되고 있으니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 줄 것도 당부하였다.

■ 법무부는 외국인 일용직 근로자 집단감염과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외국인 감염자가 지속 발생하는 상황을 감안하여, 외국인들의 방역 경각심을 높이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외국인 밀집시설을 다시 한번 면밀히 살펴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예정입니다.

*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21. 2. 1. 취임 이후 총 4회 외국인 밀집시설을 현장 방문하여 점검활동을 진행하였디. ( 2. 19. 경기 남양주, 3. 26. 인천 안산, 4. 27 서울 이태원, 5. 28 인천 부평)
2.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현장 간담회 참석자와 토론하고 있다

3.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미얀마 식당 앞에서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위해 도움을 호소하는 정치구호를 살펴보고 있다.

4.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마스크와 코로나19 방역안내 팜플랫을 전달하고 있다.

5.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미얀마 식자재 점포를 방문하여 마스크와 코로나19 방역안내 팜플랫을 전달하고 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