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6.18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486
발행일: 2021/02/15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정부,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장·밀집 시설 방역 강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사업장과 외국인 밀집 지역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최근 외국인 근로자를 다수 고용하고 있는 육류가공업 사업장 등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고용노동부가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장의 방역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 약 1만6천명을 대상으로 전화를 통해 증상 여부 등을 묻는 방식의 일대일 비대면 실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의 경우에는 입국 전에 자가격리할 장소를 마련해 미리 확인받아야 한다. 해당 장소가 격리에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자가격리 확인서가 발급된다. 또한 입국 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하며, 입국 후에는 자가격리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정부는 외국인 밀집 시설 중 전국 주요 점검 지역 61개를 선정해 거주 시설에 대한 선제적 방역 활동도 할 계획이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