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9.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456
발행일: 2021/01/12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닦이지 않는 유리

한부부가 차에 기름을 넣기 위해 주유소에 들어 왔습니다.
주유소직원은 기름을 넣으면서 차의 앞유리를 닦아주었습니다.기름이 다 들어가자 직원은 그 부부에게 다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남편이 유리가 아직 더럽다며 한번 더 닦아달라고 부탁합니다.
직원은 얼른 알겠다고 대답하고 다시 앞 유리를 닦으면서 혹시 자신이 보지 못한 벌레나 더러운 것이 있는지 자세하게 살펴보며 유리를 한번 더 닦아 냅니다.직원은 다시 다 되었다고 공손하게 말합니다.
그러자 이번에도 남편은 “아직도 더럽군! 당신은 유리 닦는 법도 몰라요?힌번 더 닦아 주세요!”라며 화를 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때였습니다.
그의 아내가 손을 내밀어 남편의 안경을 벗겼습니다.그리고 휴지로 렌즈를 깨끗하게 닦아서 남편의 얼굴에 다시 씌워 주었습니다.
남편은 깨끗하게 잘 닦여진 앞 유리창을 볼수 있었고 그제야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깨달았습니다.
남을 탓하기에 앞서 자신이 얼룩진 안경을 끼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름다운 세상의 모든 일들도 색안경을 끼고 자신의 생각만으로 잣대를 맞추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나에게 주어진 하루가 있음을 감사합니다.밥과 몇가지 반찬, 풍성한 식탁은 아니어도 오늘 허기를 달랠수 있는 한끼 식사를 할수 있음에 감사하렵니다.
누군가 내게 경우에 맞지 않는 행동과 말을 할지라도 그 사람으로 인하여 나 자신을 뒤돌아 볼수 있음에 감사하렵니다.
햇살의 따스함에 감사하고 바람의 싱그러움에 감사하고 나의 마음을 한껏 풀어 글을 올리수 있음에 감사하렵니다.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태어났음을 커다란 축복으로 여기고 희미한 별빛 하나 ,빗방울 하나에도 눈물겨운 삻속에서도 환희를 느낄수 있는 맑은 영혼의 내가 되어야 겠습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