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19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392
발행일: 2020/01/07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겨울철 건강 관리, 이렇게하세요

1.건조한 피부를 보호하라

봄에만 피부에 트러블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겨울철이 사실은 더 많이 피부에 트러블이 생기는 계절이다. 특별히 건조한 실내에서는 적당한 습도가 건강과 피부에 중요하다. 피부를 보호하는 길은 너무 건조한 집안을 만들지 않는 것이다. 또한 베이비 크림이나 여성용 모이스춰스킨을 아침저녁으로 발라주면 피부에 좋다. (남성용은 조금 강하므로 피부가 민감한 남성은 여성용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2. 방안(실내)의 공기를 자주 환기 시켜 주어라.

겨울철에는 날씨가 춥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창문을 여는 횟수가 줄어든다 그러므로 실내의 공기는 더욱 탁해져 아이들이나 학생들이 있는 가정에는 학업능력도 떨어진다. 그러므로 실내의 공기를 자주 환기 시켜 주는 것이 건강에 좋다. 겨울철에는 두터운 겨울옷들로 인하여 보이지 아니하는 먼지들이 많이 있으므로 공기 청정기를 수시로 가동하는 것도 건강에 좋다. 창문을 자주 여는 것은 신선한 산소로 교환하는 것이기에 아침과 저녁에는 필히 해 보자.

3. 실내에 히터가 있으면 반드시 가습기를 비치 해 두자.

히터는 실내공기를 건조하게 한다. 그러므로 가습기를 가동하는 것이 호흡기와 건강에도 좋다 그러나 습기가 실내에 적당량보다 많으면 곰팡이의 원인이 되므로 약간 건조한 것이 오히려 좋다. 관절계통이나 노인이 계시는 곳에는 약간 건조하되 잠깐씩 가습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신경통은 습기가 많을때 통증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건조한 나라 사막에 사는 사람들은 관절염환자가 없다?.

4. 잠은 따뜻하게 자라.

어떤 사람은 감기가 걸렸는데도 찬 바람을 맞으며 잠 또한 춥게 잔다 그러나 그렇게 해서 감기는 따듯한 봄이 올때까지 감기는 결코 떠나지 않을 것이다. 잠을 따듯하게 자는 것은 병을 이기는 방법이기도하며 몸에 기운을 찾는데 큰 도움이 된다. 되도록 전기장판,전기이불은 사용하지말고(전자파) 온돌에서 따듯하게 데워진 환경이 좋다. 옛날 신토불이는 황토집에 구둘장(맥반석)에 데워진 온돌에서 잠을 잤다 (우리는 돈이 없으니 백반석이나 돌침대 사서 들여 놓고 잠 잘 형편은 안되더라도 전기 장판만은 사양하자 건강에 정말 좋지 않다.-전자파 차단 된것은 무방함)

5.족욕 또는 반신욕을 하라.

족욕은 집에서 가능하다 물을 데워 쇼파나 누워서도 발만 담그고 있으면 된다. 족탕기도 필요없다 그냥 세수대야에 47도(조금 뜨겁게 느껴진다) 정도 온도기가 없으면 자신의 팔꿈치를 넣어 보면 조금 뜨겁게 느껴지는 정도가 45~47도 정도이다.

6.음식은 골고루 먹으라.

요즘세대는 축복받은 세대이다. 오지나 낙도를 제외 하고는 1~30분 거리내에 휼륭한 마트들이 있기 때문이다. 싱싱한 채소와 엄청난 풍요. 그러나 되도록이면 원산지를 확인하고 사먹으라. 요즘에 마트끼리 경쟁이다. 서로 좋은 품질 들여 놓으려고 그래서 덕을 보는 것은 소비자들이다. 물론 악덕주들도 있기는 하겠지만 국내산이면 요즘에는 품질이 최고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