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2.12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329
발행일: 2019/06/18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돼지열병과의 전쟁… 사각 놓인 불법 외국인 근로자
불법 체류자 파악조차 안돼방역 차단 효과 `구멍' 우려 이총리“DMZ 멧돼지 사살”

전염력이 강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효과적인 차단을 위해 불법 외국인 체류자 실태 파악이 시급하다.
도는 지역의 양돈농가 82곳에서 287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주의사항 등이 담긴 홍보자료를 각 나라별 언어로 제작해 이들에게 배포했다.
특히 바이러스가 덮친 중국과 베트남 출신 등의 근로자에 대해서는 모국 방문 자제 협조를 구했다. 그러나 신고를 하지 않은 불법 체류자 고용 여부는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어 이들에 대한 관리는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
숫자조차 불명확한 불법 체류자에 대해서는 사실상 손 쓸 도리가 없는 셈이다. 한 대형 돈사 주인은 “요즘 농촌에서는 일할 사람을 찾기 힘들다 보니 일이 몰릴 경우 외국인 근로자를 단기간 고용할 수밖에 없지만 이들이 불법 체류자인지 여부는 확인하기 어렵다”며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외부인의 농장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는 등 방역만큼은 확실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자치단체 관계자는 “농장주는 물론 농업인들이 외국인 노동자를 쓰는 것 자체에 대한 공개를 꺼리고 있어 사실상 단속이 힘든 상황”이라며 “가뜩이나 인력난이 심화된 농촌에서 이들에 대한 단속도 하기 힘들어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와 관련, 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주로 접촉을 통해 전파되고 그 속도도 매우 빠르게 때문에 (외국인 근로자 활용 문제는) 사실상 농장주의 자정 노력에 기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 철원을 방문한 이낙연 총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완벽한 차단을 위해 군부대에 DMZ에서 남하하는 멧돼지에 대해서는 사살과 포획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비무장지대(DMZ) 안에서의 사격은 교전 수칙상 자제되어 왔는데, 군사분계선 남쪽 2㎞ 밑쪽으로 멧돼지가 넘어오는 게 분명해 보일 경우에는 사살할 수 있도록 유엔사(유엔군사령부)와 협의해 동의를 얻었다”고 밝혔다.
현재 철원을 중심으로 한 접경지역은 정부의 특별관리지역으로 묶이면서 거점소독시설이 설치돼 운영중이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