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5.20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314
발행일: 2019/05/02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서울의 숨은 정원 문이 열렸다. 의친왕 별궁 '성락원' 개방

비밀의 정원 문이 마침내 열렸다. 서울 성북동 북한산 자락. 속세와 구분을 짓는 철제 대문이 열리자 소나무와 어우러진 바위 계곡이 제일 먼저 눈앞에 나타난다. 200여 년 전의 시크릿 가든, 성락원(城樂園)이다.
조선시대 서울 도성 안에 위치했던 몇 안 되는 별서정원(別墅庭園·별장에 딸린 정원)으로 서울에 남아 있는 유일한 한국 전통 정원이다. 성락원은 '성밖 자연의 즐거움을 누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