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8.2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kcn21.kr/news/4453
발행일: 2020/12/28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올해 실손보험료 10%대 오를 듯…'착한실손'은 동결
금융위, 업계 요청한 인상률에 '의견' 제시…표준화실손 10%대 초반, 구실손 10%대 후반


올해에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보험료가 평균 10% 중반대 인상률로 오를 전망이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전날 금융위원회는 이러한 실손보험 보험료 인상률 '의견'을 각사에 비공식 문서로 전달했다.
금융위는 2009년 10월부터 2017년 3월까지 판매된 '표준화 실손보험'에 대해선 각사가 요구한 인상률의 60% 수준을, 2009년 10월 이전에 팔린 '구(舊) 실손보험'에 대해선 80%를 반영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금융위의 의견이 그대로 반영된다면 보험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구 실손보험은 10%대 후반, 표준화 실손보험은 10%대 전반 인상률로 보험료가 오르게 된다.
2017년 4월 도입된 신(新) 실손보험, 이른바 '착한실손'은 보험료를 동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험료 인상률은 업계의 자율이라는 게 금융위의 대외적 입장이지만, 금융위의 의견이 매년 인상률 지침 역할을 했다.
금융위가 제시한 인상률은 그동안 업계가 원하는 수준에 턱없이 못 미친다.
실손의료보험 위험손해율 및 손해액 추이

지난해 실손보험의 '위험손실액'은 2조8천억원, '위험손해율'은 133.9%를 기록했다.
위험손실액은 계약자가 납입한 보험료에서 사업운영비를 제외한 '위험보험료'에서 보험금 지급액을 차감한 금액을 가리킨다. 위험손해율은 위험보험료 대비 보험금 지급액의 비율을 뜻한다.
보험업계는 3분기까지 추세로 볼 때 올해 위험손해율도 130%가 넘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법정 인상률 상한선(25%) 수준까지 올려야 수지타산을 맞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앞서 보험업계는 이달 초 갱신을 앞둔 계약자들에게 보낸 안내문에서 내년 보험료가 최대 20% 넘게 오를 수도 있다고 예고했다.
그러나 당국은 가입자가 3천400만명(단체 계약자 제외)에 이르는 '국민보험' 성격의 실손보험이 급격히 오르는 데 부정적이다.
지난해에도 보험업계는 구실손과 표준화실손에 20% 이상 인상을 원했지만 당국의 반대로 실제 인상률은 9%대에 그쳤고, 신실손은 할인을 적용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비급여 의료비가 통제되지 않는 상황에서 적절한 보험료 인상이 따르지 않으면 내년에도 대규모 손실이 불가피하다"며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거나 가입을 제한하는 보험사가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