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7.5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736
발행일: 2022/06/01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손실보전금 신청하세요"… 소상공인 울리는 사기 피싱
노동부·금융회사 사칭 전화·문자로 지원 미끼 금전 탈취 늘어 소상공인손실보전금 사이트서만 신청 가능… 각별 주의 필요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지급이 본격화된 가운데 소상공인 지원을 미끼 삼은 보이스피싱·스미싱 피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현재 손실보전금 신청이 가능한 업체 162만 곳에 신청 안내 문자를 발송하는 등 신속지급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손실보전금 지급대상은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사태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소기업, 연매출 10억원 초과 50억원 이하인 중기업(지난해 31일 기준 영업 상태) 등이다.

앞서 두 차례 지급됐던 방역지원금과 같은 일회성 지원금으로, 피해 규모에 따라 최소 6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차등 지급된다. 정부의 코로나 방역조치로 영업시간·인원 등의 제한을 받아왔던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이런 상황에서 손실보전금에 쏠린 관심을 악용해 소상공인 등을 현혹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지급처를 사칭한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전을 탈취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50) 씨는 "정부에서 손실보전금을 준다고 발표했을 때부터 지원금을 신청하라며 사이트 링크가 첨부된 문자가 엄청 왔다"며 "워낙 사기가 많아 불안해서 찾아보니 소상공인손실보전금 사이트에서 신청하는 걸 알게 됐지만, 모르는 사람들은 순간 혹하기 쉬울 것 같다"고 전했다.

대체로 보상금을 빌미로 한 전화금융사기 수법은 기획재정부나 고용노동부, 금융회사를 사칭하며, ‘무담보’, ‘저금리’, ‘신속지급’ 등의 단어들로 대상자들을 현혹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심지어 서둘러 신청하지 않을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협박성 문구까지 남발하고 있는 상황.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를 보낸 지역 소상공·중소기업이 지원금이라는 명목의 전화금융사기에 휘말리게 되면 금전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김재경 금융감독원 대전충남지원장은 "지원금과 관련해 정부는 지원금 신청을 전화나 문자메시지로 받지 않으며, 신분증이나 금융정보 및 본인인증 등을 먼저 요청하는 경우도 절대 없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며 "만약 실수로 인터넷 사이트 링크를 클릭하거나 특정 앱을 설치한 후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한국인터넷진흥원(국번 없이 118)이나 ‘내PC 돌보미’ 서비스 신청을 통해 감염 여부를 점검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개인정보나 금융정보가 유출됐을 때는 금융회사 콜센터, 경찰청(국번 없이 112) 또는 금감원(국번 없이 1332)에 즉시 신고하고 계좌의 지급정지 등을 신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년간(2019~2021년) 대전에서 발생한 전화금융사기는 총 3365건(피해액 667억)으로 집계됐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