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7.5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658
발행일: 2022/01/20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법무부, "마음까지 통역해 드립니다"난민전문통역인 인증제 시행
대표로 4명에 대한 위촉식


이재유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이 난민전문통역인들에게 통역인 윤리서약을 받고 있다.


법무부(장관 박범계)는 임인년 새해 1월부터 「난민전문통역인 인증제」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1월 19일 대표로 4명에 대해 난민전문통역인 위촉식을 가졌다. 인증 받은 통역인은 앞으로 3년간 난민면접 통역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난민전문통역인 인증제(이하 ‘인증제’)는 난민면접 과정에서의 통역품질을 향상시키고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 외부전문기관의 교육 및 평가를 거친 통역인에 한하여 난민전문통역인으로 인증·위촉하는 제도이다.

이번 제도는 인증시험뿐 아니라 통역교육까지 통합적으로 구성된 통역인 인증제도로서, 향후 난민면접에서 정확한 소통과 권익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법무부는 지난해 6월부터 한국외국어대학교(연구산학협력단)와 협업해 인증작업을 추진한 결과 30개 언어 160명의 통역인을 최종 인증했다(지원자 총 379명).

이번에 위촉된 네팔어 통역인 A씨는 “유학생으로 한국에 와서 지난해 영주권을 취득하기까지 12년째 한국에 살고 있는데, 이번 인증제가 시험에 그치지 않고 교육과정까지 제공된 점이 인상 깊었으며, 박해를 피해 보호받고자 하는 난민신청자의 간절한 마음까지 헤아려 통역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르투갈어 통역인 B씨는 “9년 전 정부초청장학생으로 와서 현재 국내 전기전자 기업에서 연구원으로 근무 중인데, 공정하고 전문적인 자세로 활동하여 난민심사의 투명성 제고에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