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설정  l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9.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n21.kr/news/4587
발행일: 2021/08/18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
법무부차관, 인천공항 특별입국절차와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 방역 점검
-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에 가다 -

■ 강성국 법무부차관은 ’21. 8. 11.(수) 09:00 ~ 12:00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과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를 긴급 방문하여 코로나19 해외유입 방지를 위한 특별입국절차와 출국대기실 운영실태, 기관 방역상황을 점검하였다.

○ 강성국 차관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의 종합상황실, 난민신청자대기실, 입국장 특별입국절차와 입국심사 현장, 출국대기실, 출국심사 현장을 순차적으로 돌아보고 출입국 심사절차와 방역 실무현장을 점검하였다.

○ 「특별입국심사대*」를 둘러본 강성국 차관은 코로나19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방역복을 입고 소임을 다하고 있는 출입국심사관을 격려하고, 아울러 “최근 델타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국경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하였다.

* 코로나 19 경증 유증상자(가벼운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전용 입국심사대

○ 입국불허 외국인이 국외로 송환되기 전까지 머무르는 「출국대기실」 운영실태를 점검하는 자리에서,

- 강성국 차관은 출국대기실을 국가가 설치·운영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출입국관리법」 개정안이 ’21. 7. 23.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고, 올해 8월 중 공포되면 1년후*에는 기존에 민간이 운영하던 출국대기실을 국가가 운영하여야 함을 강조하면서,(개정 법률의 시행일은 “공포 후 1년”으로 규정)
- 출국대기실을 국가가 설치·운영하는데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행일까지 시행령·시행규칙 마련에 만전을 기하고, 시설·예산·인력 확보를 위해 국토부·기재부 등 관계부처와도 충분히 협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 곧이어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를 방문, 코로나19 대응실태를 점검하고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였다.

○ 강성국 차관은 센터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운영하는 한국어 수업을 참관하고, 식당, 강당, 생활관 등을 둘러보면서 입소자들이 자주 출입하는 시설에 대한 방역점검을 실시하였다.

○ 또한, 코로나19 외부 유입 차단을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현장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하였다.
강성국 법무부차관이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을 방문하여,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강성국 법무부차관이 특별입국심사대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강성국 법무부차관이 인천공항 출국대기실을 점검하고 있다.

강성국 법무부차관이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에서 입주민 (비대면 온라인)교육을 참관하고 있다.

강성국 법무부차관이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에서 입주민 생활관을 방문하여 생활관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강성국 법무부차관이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에서 입주민 생활관을 방문하여 생활관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한중동포신문/재한외국인방송의 다른기사보기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이용약관   l